외국인 투자유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2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외국인 투자유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2.07.27 20:3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자청)이 산업부 주관 전국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등급(S등급)을 받았다.

      성과평가는 매년 전국의 경제자유구역을 대상으로 전년도 업무전반을 전략평가와 성과평가 2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하는 것으로 경자청은 제131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의 지난해 경자구역 추진실적에 대한 성과평가 심의 결과 최우수 등급인 종합 S등급을 차지했다.

      투자유치 분야에서는 핵심전략산업 집적단지 육성을 위한 앵커기업, R&D 센터 유치 등 특화된 투자유치 활동을 위해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ㆍ실행한 점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으며,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투자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지난해 외국인 투자유치 2억 9200만 불을 달성했다.

      경자구역의 체질개선과 혁신성장을 위한 노력도 돋보였다. 자동차부품산업, 조선기자재산업 산학연 외국인 투자유치 협의체를 구성ㆍ운영해 기술자문 등 기업 수요에 따른 맞춤형 지원 기반을 구축하고, 외국인 투자유치 업종 특례지구 제도 등을 활용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부산진해경자청, 2021년도 경자구역평가 전국 최우수

      사진/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경자청)이 산업부 주관 '전국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등급(S등급)을 받았다.

      성과평가는 매년 전국 경제자유구역을 대상으로 전년도 업무 전반을 '전략평가'와 '성과평가' 2개 부문으로 나눠 평가하는 것이다. 경자청은 제131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의 2021년도 경자구역 추진 실적에 대한 성과평가 심의 결과, 최우수 등급인 종합 S등급을 차지했다.

      먼저 투자유치 분야에서는 핵심전략산업 외국인 투자유치 집적단지 육성을 위한 앵커 기업, R&D 센터 유치 등 특화된 투자유치 활동을 위해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실행한 점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투자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2021년 외국인 투자유치액 2억 9200만 달러를 달성했다.

      경자구역의 체질 개선과 혁신 성장을 위한 노력도 돋보였다. 자동차부품산업, 조선기자재산업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기술자문, 교육지원 등 기업 수요에 따른 맞춤형 지원 기반을 구축하고, 업종 특례지구 제도 등을 활용해 앵커기업 유치 및 물류센터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규제완화를 수행하는 등 글로벌 외국인 투자유치 신산업을 육성·선도하고자 추진한 경자청의 다양한 정책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개발사업 분야에서는 사업 지연지구에 대한 개선 노력에 힘입어 전년보다 개발사업의 진척도를 개선했고, 외국인 투자유치 국제산업 물류지구와 웅동지구에 물류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역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김기영 청장은 "글로벌 신산업을 육성하고 선도하기 위해 혁신성장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성과도출에 부서별 역량을 집중하는 등 정부 정책과 연계해 혁신성장 기반을 강화한 점이 주효했다"며 "지난해 노력과 성과를 기반으로 가덕도신공항과 진해신항 건설 추진에 발맞춰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고부가가치 복합 물류 및 글로벌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본청 전경 (사진=인천경제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본청 전경 (사진=인천경제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6일 서울에서 개최된 산업통상자원부 제131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의 2021년도 FEZ 추진 실적에 대한 성과평가 심의 결과, IFEZ가 전국 7개의 경제자유구역(FEZ) 중 부산·진해 FEZ와 함께 최우수인 S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IFEZ의 S등급 획득은 지난 2019년부터 4년 연속으로 받은 것이다.

      FEZ 성과평가는 혁신성장‧외자유치‧도시계획·재무회계 등 분야별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성과평가위원회에서 전국 FEZ에서 제출한 자체평가 결과보고서에 대한 서면 평가를 진행하고 각 FEZ를 직접 방문, 분야별 업무 담당자와의 질의응답 및 기관장에 대한 리더십 면담 등의 절차로 이뤄졌다고 외국인 투자유치 인천경제청 측은 전했다.

      이번 성과에 대해 인천경제청은 투자유치·혁신성장 등에서 IFEZ가 많은 성과를 이뤄내는 등 우리나라 FEZ를 선도하고 있는 것을 인정한 결과로, IFEZ는 지역 환경과 특성에 맞는 전략산업의 육성과 다각적인 투자유치 성과 창출로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이원재 前 인천경제청장 부임 이후 송도국제도시의 바이오클러스터 확대 조성, 청라국제도시의 수소·로봇과 미래차 등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영종국제도시는 항공·물류, 관광·레저 클러스터 조성 등 각 구역 별 전략 산업 육성이 큰 성과를 거뒀다고 보고 있다.

      이중 송도의 경우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SK바이오사이언스 등 우리나라 3대 바이오 기업·글로벌 바이오 원부자재 기업 유치, 바이오공정 인력 양성센터 구축과 K-바이오 랩허브 유치를 위해 노력한 성과를 인정받았다는 것이 인천경제청 측의 설명이다.

      인천경제청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성용원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은 "IFEZ는 탄탄한 산업생태계 구축과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IFEZ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명실상부한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략적 투자유치와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FEZ 성과평가 제도는 경제청간 경쟁체제 도입으로 FEZ별 우수사례 공유 및 평가결과 환류를 통해 개발 촉진과 제도 개선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인천경제청은 밝혔다.

      FEZ 성과평가는 경제자유구역청의 외국인 투자유치 발전전략, 투자유치전략, 혁신생태계 구축 전략, 기관장 리더십, 규제혁신 성과, 개발사업 추진의 적정성 등에 대한 정성평가와 외국인 투자유치, 국내기업 투자유치, 단위지구 평가, 입주기업 만족도 등 정량평가 지표로 구성돼 있다고 인천경제청은 함께 전했다.

      외국인 투자유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UPDATED. 2022-07-30 13:40 (토)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정세연
        • 승인 2022.07.27 09:23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한국사회복지저널 정세연] 제1위 투자국 한국, 對베트남 투자액의 74%가 제조·가공업 부문에 집중했다.

          현재 베트남 내 진행중인 FDI 프로젝트는 4,261.4억 달러 투자액, 총 34,898건이다.

          베트남 제조·가공업 부문은 2,520억 달러(전체 FDI의 약 60%)의 외국인직접투자(FDI)를 유치했다.

          베트남 제조·가공업 부문은 풍부한 외국인 투자유치 노동력, 정치적 안정성, 다수의 무역협정 가입 등의 이점으로 많은 투자액을 유치했다.

          베트남 제조·가공부문 주요 투자 기업은 삼성, LG, 캐논(Canon), 혼다(Honda), 도요타(Toyota) 등이다.

          특히 한국의 삼성그룹은 베트남 박닌(Bac Ninh), 하노이(Ha Noi), 타이응우엔(Thai Nguyen), 호치민시(Ho Chi Minh) 등 여려 지역에 투자했다.

          올해 상반기 베트남은 총 160.3억 달러의 FDI 투자액을 유치했으며 이 중 제조·가공업 투자액은 88.4억 달러로 전체의 63% 비중을 차지했다.

          한국은 베트남 투자국 중 가장 많은 FDI 투자액을 기록했다.

          한국의 對베트남 주요 투자부문은 제조·가공업(74%)이며, 이어 부동산(13.1%), 건설업(3.8%) 순이다.

          우리기업의 주요 투자대상지역은 박닌(Bac Ninh), 하이퐁(Hai Phong), 하노이(Ha Noi), 동나이(Dong Nai),타이응우엔(Thai Nguyen), 호치민시(TP.Ho Chi Minh), 빈즈엉(Binh Duong) 등이다.

          ▲ 부산진해경자청, 2021년도 경자구역평가 전국 최우수

          [경남 위클리오늘=위종우 기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산업부 주관 전국 경제자유구역 성과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성과평가는 매년 전국의 경제자유구역을 대상으로 전년도 업무전반을 전략평가와 성과평가 2개 부문으로 나누어 평가하는 것으로 경자청은 제131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의 2021년도 경자구역 추진실적에 대한 성과평가 심의 결과 최우수 등급인 종합 S등급을 차지했다.

          투자유치 분야에서는 핵심전략산업 집적단지 육성을 위한 앵커기업, 연구개발 센터 유치 등 특화된 외국인 투자유치 투자유치 활동을 위해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실행한 점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았으며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투자활동이 위축된 상황에서도 2021년 외국인 투자유치 2억 외국인 투자유치 9천2백만불을 달성했다.

          경자구역의 체질개선과 혁신성장을 위한 노력도 돋보였다.

          자동차부품산업, 조선기자재산업 산학연 외국인 투자유치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기술자문, 교육지원 등 기업 수요에 따른 맞춤형 지원 기반을 구축하고 업종 특례지구 제도 등을 활용해 앵커기업 유치 및 물류센터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규제완화를 수행하는 등 글로벌 신산업을 육성·선도하고자 추진한 경자청의 다양한 정책들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개발사업 분야에서는 사업 지연지구에 대한 외국인 투자유치 개선 노력에 힘입어 전년대비 개발사업의 진척도를 개선했고 국제산업물류지구와 웅동지구에 물류 외국인 투자유치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역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김기영 청장은 “글로벌 신산업을 육성하고 선도하기 위해 혁신성장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성과도출에 부서별 역량을 집중하는 등 정부 정책과 연계해 혁신성장 기반을 강화한 점이 주효했다”며“지난해 노력과 성과를 기반으로 가덕도신공항과 진해신항 건설추진에 발맞추어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고부가가치 복합물류 및 글로벌 첨단산업의 중심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