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익 극대화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윤 극대화 в английский

The remnant whale populations were saved by technological innovators and profit-maximizing capitalists.

이러한 본 발명은 소비자 거주 지역만의 불특정 상품 정보를 취합하여 거주 지역 소비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함으로써 거주 지역의 소비자에게는 알뜰 구매의 기회를 제공하며 그 지역 판매자에게는 유효기간 도래 상품의 세일 판매(일명 '땡처리' 라고 함)에 따른 폐기물 처리비용의 절감과 상품 원가 회수 등을 포함하여 광고비용을 절감하면서도 이윤극대화할 수 있어 소비자와 판매자 모두에게 이익 극대화 이익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에 따라 거주 지역 상권의 활성화를 도모하여 거주 지역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Therefore, the present invention can benefit both consumers and sellers, and thus can contribute to development in residential regions by invigorating commercial districts in the corresponding residential region.

But an economic system driven by the necessity to maximize private profit is organically incapable of allocating sufficient material resources to provide these services for everyone.

In China, investment is controlled by the state apparatus, and the ultimate criterion is not profit maximization, but the maintenance of the position and control of the ruling bureaucracy.

World Sustainability Fighting pollution is of little interest in our current economic system where maximizing profit prevails in every 이익 극대화 decision.

이것이 발생하는 이유는, 기존 기업의 자원배분 프로세스는 본질적으로 기존 고객이나 검증된 세분시장 고객을 위해 더 나은 신제품을 이익 극대화 디자인해야 하는 지속가능한 혁신을 통해서 이윤극대화하도록 설계되었기 때문이다.

This happens because the resource allocation processes of established companies are designed to maximize profits through sustaining innovations, which essentially involve designing better and better mousetraps for existing customers or proven market segments.

국제적 경제통합과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세계화"가 세계적 궁핍화와 사회적 해체의 주범으로 흔히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이 아니다. 이 모든 문제들은 사적 이윤극대화하려는 자본주의 시장논리의 직접적 결과일 뿐이다.

But the problems commonly blamed on "globalization" are not an inevitable byproduct of international economic integration or new technologies. The impoverishment and social dislocation that accompany them are direct results of the drive to maximize private profit. A socialist economy would harness advances in production to eliminate unemployment, poverty and inequality.

'반(反)최초고용계약법' 운동은, 청년과 노동 대중의 긴급한 관심사와 관련된 문제에 대한 현실적인 해결책과 그들의 투쟁이 사회주의 혁명을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제기할 기회를, 혁명가들에게 제공하였다. 칼 맑스는 140년쯤 전에 노동 계급이 "잃을 것은, 그들의 사슬 이외엔 아무것도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노동계급의 역사적 이해는, 부르주아 질서를 전복하고, 이윤극대화가 아니라 인간의 요구에 의해 생산이 조직되는 국제 경제라는 합리적이고 계획적 질서를 창조해야만 실현될 수 있다.

The "anti-CPE" movement presented revolutionaries with the opportunity to pose practical solutions to the immediate problems of vital concern to the mass of youth and working people, while also linking their struggles to the necessity of a socialist revolution. As Karl Marx observed almost 140 years ago, the working class "has nothing to lose but its chains"—i.e., its historical interests can only be advanced through the overthrow of bourgeois rule and the creation of a rationally planned international economic order where production is geared to meeting human need rather than maximizing private profit.

The goal of a capitalist is to maximize profits, i.e., the difference between costs of production and market price.

약사공론 E-BOOK

  • 대한약사회지 E-BOOK 대한약사회지 E-BOOK

'행복했던 2021년' 다국적제약 매출·이익 극대화

[2022 공시로 보다 (17) 다국적제약 매출·이익] 코로나에도 불구 매출 25%, 순이익 45% 기록

이종태 기자

2022-04-18 05:50:57 이종태 기자 [email protected]

지난 2021년 코로나로 인해 펜데믹이 이어졌지만 다국적제약사의 매출·영업이익·당기순이익은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백신을 개발한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외에 항암제나 만성질환을 주력으로 하는 업체들도 성장세를 보이면서 실속을 챙겼다.

약사공론이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DART)상 다국적제약사 48개 업체의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들은 지난 2021년 약 11조 783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8조 8597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에 비하면 약 2조 2185억원을 더 벌어들이면서 25% 성장한 셈이다.

영업이익 역시 2020년 약 3840억원에서 2021년 5056억원을 기록하면서 31%이상 큰 폭으로 성장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대비 45.4% 성장했다. 2020년 3785억원에서 1719억원 늘어나 2021년 5505억원을 기록한 것.

최다매출은 코로나 백신 ‘코미나티주’를 개발해내면서 1조원을 돌파한 한국화이자가 차지했다. 한국화이자는 2020년 3918억원이었지만 2021년 1조 6939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332%의 고성장을 기록했다.

한국화이자는 지난해 비아트리스코리아를 분사하면서 기록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적자가 있었지만 코로나 백신도입으로 인해 흑자로 전환되면서 잊지 못할 2021년을 보냈다.

흥미로운 점은 2021년 실적에는 코로나 치료제인 ‘팍스로비드’ 매출이 본격적으로 잡히지 않았다는 점이다. 올해부터 정부의 백신도입이 일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팍스로비드의 실적이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상승세는 올해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국내에 코로나 백신을 도입한 한국아스트라제네카도 2020년 6553억원의 매출을 올리면서 31% 성장했다. 당기순이익 역시 133억원에서 173억원으로 29% 상승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현재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 예방요법제인 ‘이부실드’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귀추가 주목된다.

그 뒤로는 한국노바티스가 5442억원, 한국엠에스디가 5419억원, 사노피 아벤티스코리아가 53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노바티스의 경우 초고가 치료제 킴리아가 지난 4월부터 급여가 적용됐으며, 한국엠에스디는 면역항암제 ‘키트루다’가 3월부터 비소세포폐암 1차치료·단독요법으로 급여가 적용됐다.

사노피에서도 심혈관계·이상지질혈증 등 넓은 적응증을 가진 PCSK9억제제 프랄런트가 2022부터 본격적인 처방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실적 기대감은 높아질 전망이다.

길리어드와 존슨앤드존슨도 지난 2021년 매출이 60%이상 늘어나면서 내실을 키웠다.

코로나 치료제 렘데시비르를 개발한 이익 극대화 이익 극대화 길리어드는 전년대비 2021년 매출이 64% 상승해 2883억원, 영업이익은 63% 상승해 125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도 69% 상승해 2021년 84억원을 거둬들일 수 있었다.

전 세계적으로 오미크론이 확산되는 가운데 렘데시비르의 효과가 일부 인정되면서 향후 매출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이다.

국내에 타이레놀을 공급하고 있는 존슨앤드존슨은 2021년 1168억원을 기록했다. 2020년 영업이익은 3억원 수준에 불과했으나 2021년 3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면서 이익 극대화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이밖에도 한국얀센이 3938억원(14.7%), 머크가 3858억원(18.3%), 한국BMS가 1891억원(13.3%), 노보노디스크가 1889억원(11.2%), 사노피파스퇴르가 874억원(12.6%)을 기록하며 크게 성장했다.

반면 지난해 가장 눈에 띄게 성장했던 암젠코리아는 2021년 매출도 상승세를 유지(1491억원)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에서는 소폭 줄어 적자로 전환했다.

특히 한국로슈의 경우 지난 2021년 매출이 약 999억원 가량 줄어들면서 3449억원을 기록, 22%정도 역성장하며 적자가 지속됐다.

아울러 지난해 분사해 올해 처음 실적을 발표한 한국오가논은 2181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좋은 출발을 알렸다. 영업이익은 86억원이었으며 당기순이익은 61억원을 기록했다.

"자국우선주의 확산…우리기업 이익 극대화 위한 이익 극대화 통상정책 필요"

수출 대기 중인 완성차들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국제사회에서 자국 이익 우선주의가 확산하면서 글로벌 통상 패러다임이 급변함에 따라 우리나라도 국내 산업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통상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계·디스플레이·반도체·자동차 등 16개 제조업 단체로 이뤄진 한국산업연합포럼(KIAF)은 4일 '우리 산업을 둘러싼 대외환경 변화와 통상정책 과제'를 주제로 제18회 산업발전포럼 겸 제23회 이익 극대화 자동차산업발전포럼을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정만기 KIAF 회장은 개회사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미중 공급망 갈등 등 최근 글로벌 통상 환경 변화는 반도체·철강·자동차·이차전지 등 대표 업종에 새로운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글로벌 통상 패러다임이 '자유무역 확산'에서 '규제·규범과 이익 극대화 자국 이익 우선'으로 변화하면서 무역환경이 불투명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이어 "협상 대상국과 어젠다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우리 기업과의 소통을 통해 우리의 이익을 철저히 반영해야 한다"며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도 이런 시각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광하 KIAF 미래산업연구소장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미래 산업 글로벌 공급망을 중국이 아닌 미국 중심으로 재편하려는 움직임이 우리에게는 위기이자 기회라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대(對)중국 수출 비중이 23.5%에 달하는 가운데 반도체와 전기전자, 화학, 자동차 부품 비중이 높은 점은 위기 요인이지만 미국과 유럽연합(EU)의 공급망 투자 확대와 베트남 이익 극대화 이익 극대화 이익 극대화 등 아세안 위주의 새로운 공급망 구축 계획은 새로운 시장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PG)

정 소장은 아울러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무역의존도가 2000년대 초반 86%에서 2020년 60.1%까지 낮아졌지만 중국(31.6%)과 일본(25.3%)보다는 높은 수준이라며 여전히 수출이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또한 우리나라는 디지털 분야 경쟁력이 높은 만큼 글로벌 디지털 규범이 우리 기업의 신흥시장 진출과 국내 산업 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형성될 수 있도록 이익 극대화 미리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덕근 서울대 교수는 CPTPP 가입이 우리나라 자동차 수출을 확대하는 데 큰 효과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CPTPP 가입국 가운데 말레이시아와 멕시코, 베트남 등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는 이미 모두 자동차 관세를 철폐한 상태라는 이유에서다.

안 교수는 "자동차업계는 중장기적으로 관세 철폐나 기술 표준 관련 규범 강화에 대비해야 한다"며 "전기차로의 전환기를 맞은 가운데 CPTPP 협상 발효 시점에 산업 환경이 대폭 변화하면서 주요 경쟁 상대가 일본에서 중국으로 변화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관련 대응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자리이타-회향-변화주도 경영’ 방식 소개 독일의 사회학자 막스 베버는 프로테스탄티즘이 서구 근대 자본주의 형성과정에 정신적인 기여를 했다고 주장했지만 불교에 대해서는 근대자본주의와 병립할 수 없는 은둔과 고행 우선주의의 종교로 규정했다. 불교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던 학자들 또한 무소유를 지향하는 불교와 세속적 재물을 구하는 행위는 서로 융합될 수 없다고 간주해왔던 게 사실이다.

구병진〈사진〉 박사의 학위논문 「불교사상에 근거한 경영패러다임 연구」(동국대)는 이에 대한 전면적인 부정에서 출발한다. 활발한 기업 활동으로 수많은 사람들의 굶주림을 없앨 수 있는 것이 엄연한 사실이고 불교가 굶주림을 미덕으로 여기지 않는 이상 반드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다. 오히려 고통 받는 중생을 구제해야 하는 게 불교의 이념이라면 경영행위는 이러한 이념을 실현할 수 있는 탁월한 방편이 될 수 있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서울대 경영학 박사, 펜실베니아대 워튼스쿨 연구원, 국민은행 경제연구소 실장, 주식회사 씨지테크 대표이사 등 그의 이력이 말해주듯 그의 박사학위논문은 단순한 불교와 경제의 상관관계를 언급하는 차원에서 그치지 않는다. 현대 경영사상의 한계와 기업활동의 문제점을 불교적인 관점에서 섬세하게 지적하고 불교사상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하고 있는 것이다.

구 박사에 따르면 돈이 비처럼 쏟아져도 이것이 곧 행복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소득이 1만불을 넘으면 소득과 행복과는 그다지 상관관계가 없다는 것이다. 기업도 마찬가지로 ‘이익 극대화’를 지상의 목표로 삼는 현대 경영사상에 근본적인 변화가 일지 않는 한 우리 삶의 질, 나아가 우리 인류의 생존 자체도 심각한 위기상황에 봉착할 수 있다는 것.

따라서 구 박사는 경영의 목표가 이익이 아니라 행복의 추구에 있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는 곧 불교의 궁극적 목표가 열반 즉, 행복에 있다는 이익 극대화 인식에 기반을 두는 것으로, 행복을 추구하는 경영의 실천을 위해 자리이타(自利利他)의 경영, 윤리경영, 변화주도경영, 회향경영, 지혜경영을 대안으로 제시하고, 업설과 기업윤리, 보살사상과 기업가 정신, 공사상과 경영전략, 법계연기와 시장의 보이지 않는 마음, 일념삼천(一念三千)과 기업의 노사관계, 연기와 기업환경 등 활용 가능한 구체적인 방법까지 제시하고 있다.

단순한 형이상학적인 개념적 논쟁거리만 제공하는 무의미함을 넘어 그는 불교경영 패러다임이 현대 경영사상의 문제점을 보완 해결하면서도 기존 경영사상의 순기능적인 측면을 포괄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서의 충분한 가능성을 명쾌하게 밝히고 있는 것이다.

ISO 9001 인증 획득 및 기업이익 극대화

758dc31c86c6cbca9e216a440c10cb45_1600051542_8372.jpg

ISO 9001은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제정한 품질경영시스템에 관한 국제규격으로서 고객에게 제공되는 제품, 서비스 체계가 규정된 요구 사항을 만족하고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되고 있음을 제3자 인증기관에서 객관적으로 평가해 주는 제도이다. 이 공인된 인증 획득의 궁극적 목표는 기업이익 극대화이다. 고객만족을 통한 그 대가로 이익 극대화를 실현하려는 게 ISO 인증 획득의 목표라고 하겠다.

758dc31c86c6cbca9e216a440c10cb45_1600051568_5483.jpg


​ 품질경영 체제 구축 작업을 해야 하는데, 품질경영시스템의 문서화 작업을 말한다. 품질매뉴얼, 품질절차서, 작업지침서, 품질계획서 등 품질 표준 문서를 제정하고 이를 전사원에게 배포하여, 지속적인 실행 및 유지 개선을 했을 때, 품질을 보증할 수 있다고 할 것이다.

758dc31c86c6cbca9e216a440c10cb45_1600051590_5052.jpg


​ 인증 획득의 수단은 ISO 인증 요건을 충족하여야 하며, 업무 Process 분석 및 효율화를 추진한 모든 정보가 품질경경시스템 문서에 녹아들어 가야 한다. 경영자는 경영 리더십을 발휘하여 전사원 품질 문서의 지속적인 실행 및 유지 개선을 위한 사원 의식 개선 노력이 담보되어야 할 것이다.

758dc31c86c6cbca9e216a440c10cb45_1600051613_3848.jpg


기업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고객만족을 최종적으로 이끌어 내기 위한 사원의 지속적인 품질보증 활동의 관리는 의식 개선이 이루어져야 가능하다. 의식 개선은 기업의 품질관리 활동의 개선을 가져오고 결국에는 품질 개선 및 품질 보증의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ISO9001 인증 획득은 기업의 이익 극대화 이익 극대화를 위한 수단이다. 사전에 기업의 변화, 즉 사원의 의식 개선과 이를 통한 관리 개선을 품질 개선을 가져와 이익 극대화 고객에게 만족을 가져다줄 것이므로, 결과적으로 ISO9001 품질경영시스템 구축은 기업의 이익 극대화를 위한 하나의 필수적인 사전적 수단 행위라고 하겠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