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지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2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

미국증시 저점매수 매력 커졌다, JP모건 “상장사 실적 전망 긍정적”

▲ 미국 증시 S&P500 지수가 저평가 상태에 놓여 있다는 증권사 JP모건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비즈니스포스트] 미국 증시가 최근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지만 투자자들이 저점매수를 시도할 만한 매력은 높아지고 있다는 증권사 JP모건의 분석이 나왔다.

미국 채권금리가 매우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는 데다 주요 상장사들의 올해 실적도 양호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증시가 저평가돼 있다는 것이다.

경제전문지 비즈니스인사이더는 29일 채권지수 증권사 JP모건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증시 S&P500 지수는 투자자들의 강력한 매도세가 이어진 뒤 저평가 영역에 접어들었다”고 보도했다.

JP모건은 S&P500 지수가 최근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지만 미국 채권금리가 역사적으로 낮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저점매수를 시도할 매력이 커졌다고 바라봤다.

미국 채권금리가 하락하면 투자자 자금이 주식시장에 몰리는 효과가 있다. 자연히 투자 수요가 늘어나면 증시 상승에 기여할 수 있다.

JP모건은 특히 S&P500 지수에 포함된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채권지수 채권지수 수익을 낼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현재 상황은 저평가 국면에 해당한다고 분석했다.

최근 2분기 실적을 발표한 주요 상장기업 순이익이 부진한 사례가 많다는 점은 증시 상승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그러나 JP모건은 상장사들의 올해 연간 실적 전망은 여전히 긍정적이라며 수익성이 탄탄한 수준을 지켜낼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JP모건은 “경제성장률 및 기준금리가 예상치에 부합한다면 S&P500 지수가 충분한 방어 능력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고 바라봤다.

28일 미국증시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1.21% 상승한 4072.43포인트로 마감했다. 연초 대비 약 15% 하락했지만 최근 1개월 동안 6.6%에 이르는 상승폭을 나타냈다. 김용원 기자

뉴델리 26.2℃

도쿄 30.2℃

베이징 23.9℃

자카르타 26.8℃

이전기사

다음기사

미 연준 금리 또 0.75%p 인상. 한미 금리 역전. 주식·채권시장 영향

미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지난달 이어 두달 연속
금리 2.50%로 한국보다 높아. 외국인 자금, 한국 주식·채권시장서 유출 요인
파월 의장, 금리인상 속도 조절 시사, 뉴욕증시 급등
미 경기침체 부인

급격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지난달 1994년 11월 이후 27년 7개월 만에 '자이언트 스텝'이라고 불리는 0.75%포인트를 인상한 뒤 이례적으로 채권지수 두달 연속 같은 수치를 인상한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기존 1.50~1.75%에서 2.25~2.50% 수준으로 상승했다. 이는 2018년 12월 이후 최고 수준이고, 한국 기준금리(채권지수 2.25%)보다 높은 수치다. 미국 기준 금리가 한국보다 높아진 것은 2020년 2월 이후 약 2년 반 만이다.

한·미 기준금리가 역전되면서 외국인 자금이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서 빠져나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외국인 투자자가 금리가 더 낮은 한국 주식·채권 시장에 머물 유인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연준은 "소비와 생산 지표가 둔화하긴 했지만 최근 수개월 동안 일자리 증가는 탄탄하고, 실업률은 여전히 낮다"며 "공급망 문제와 팬데믹(전염병의 대유행)의 영향, 에너지와 식량 가격 상승에 따른 전방위 압박에 인플레이션은 여전히 높다"고 지적했다.

6월 미국의 실업률은 3.6%로 완전 고용에 가깝지만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9.1% 올랐다. 연준이 기준으로 삼는 근원 소비자물가지수(PCE·변동성 큰 에너지·식품 제외)도 전년 동월보다 5.9% 상승, 인플레이션 목표를 크게 벗어났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FOMC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노동시장은 극도로 경직돼 있고 물가 상승률은 너무나 높다"면서 "향후 몇 달간 물가 상승률이 내려간다는 강력한 증거를 찾을 것"채권지수 이라며 인플레이션이 꺾일 때까지 긴축 통화 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상당한 추가 긴축이 진행될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회의에서 1%포인트 이상 논의도 있었다며 "다음 (FOMC) 회의에서 이례적인 큰 폭의 금리 인상이 적절할 수도 있을 것"이라면서도 "이러한 결정은 지금부터 그때까지 나오는 (경제) 데이터에 달려 있다"며 향후 물가 및 고용 지표에 따라 금리 인상 폭이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통화 정책 스탠스가 더욱 긴축적인 방향으로 가면서 우리의 누적 정책 조정이 경제와 인플레이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면서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는 게 적절해질 것 같다"채권지수 고 강조했다.

3연속 자이언트 스텝의 여지는 남기면서도 채권지수 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을 제기한 것으로 시장은 해석,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36.05포인트(1.37%) 오른 3만2197.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02.56포인트(2.채권지수 62%) 급등한 4023.61에,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69.85포인트(4.06%) 채권지수 폭등한 1만2,03242에 장을 각각 마감했다.

파월 의장은 연준의 급격한 금리 인상이 경기 침체를 초래한다는 시장의 공포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그는 "경기 침체는 두달 이상 지속된 많은 산업 전반에 걸친 광범위한 하락세인데 지금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며 "진짜 이유는 노동시장이 경제 강세의 강력한 신호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경기 침체기에는 인플레이션과 함께 노동시장이 약화해야 하는데 오히려 구인난이 있을 정도로 실업률이 낮다고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email protected]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