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현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글로벌 투자 전문 기업 피델리티가 유럽 지역 증권 거래소들에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상품(ETP)을 상장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해 보수적인 입장을 고수하면서 지수 현물 투자사들이 미국을 떠나 유럽 시장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7일 가상자산업계에 따르면 피델리티는 지난 15일(현지 시각) 독일 증권거래소(Deutsche Börse Xetra)에 기관용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상품(ETP)를 출시했다. 피델리티의 비트코인 상장지수상품의 약어(티커)는 FBTC다. FBTC는 현물 비트코인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이며, 거래 수수료율은 0.75%다. 피델리티는 FBTC를 기관 및 전문 투자사의 거래용 상품으로 출시했다.

아울러 피델리티는 독일증권거래소 상장에 멈추지 않고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스위스 증권거래소(SIX Swiss Exchange)에도 비트코인 ETP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델리티의 크리스찬 스타우브 유럽 담당 상무는 FBTC 출시에 대해 "탈중앙화를 통한 데이터베이스 공유 기술인 분장원장기술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금융 시스템 내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며 "해당 기술이 향후 투자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유럽 내 비트코인 현물 추종 파생상품의 출시는 피델리티가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해 11월 미국의 자산운용사 인베스코는 독일증권거래소에서 BTIC를 출시한 바 있다. 인베스코는 지난해 8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비트코인 전략 상장지수펀드(ETF) 승일을 신청한 뒤 두 달여 뒤인 10월18일 신청을 철회했다. 이후 다음 달인 11월29일에 독일의 디지털 거래소 제트라(Xetra)지수 현물 에 비트코인 현물 ETN인 BTIC를 상장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BTIC는 현물 비트코인을 담보로 하며 유렉스클리어닝(Eurex Clearing)이 중앙에서 청산과 결제를 담당한다. 이런 중앙청산 시스템으로 투자자들은 트랜잭션 정산에 따른 위험이 많이 감소하게 된다. 인베스코 측은 "현물 비트코인 시장이어야 더 잘 관찰할 수 있다"며 "해당 상품을 2018년부터 연구해왔다"고 밝혔다.

글로벌 투자사들의 비트코인 관련 상품이 미국이 아닌 유럽에서 출시되는 이유는 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을 계속 거부하고 있는 이유에서다. 지난해 12월 캐나다에서 비트코인 현물 ETF를 출시했던 피델리티도 지난달 말 미국에서 퇴짜를 맞았다. 그 밖에도 발키리인베스트먼트, 스카이브릿지, NYSE 아르카(Arca)가 신청한 지수 현물 비트코인 현물 ETF도 SEC 문턱을 넘지 못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비트코인 선물을 추종하는 ETF만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선물 ETF는 비트코인 자체가 아닌 시카고상품거래소(CME)에 상장된 선물 계약을 기초 자산으로 삼는다.

이처럼 지난해 비트코인 선물 ETF(BITO, 비토)의 성공 이후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디지털자산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때보다 높아지고 있고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의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도 잇따르고 있지만 아직 SEC가 비트코인 현물 ETF 승인을 유보하고 있다.

따라서 투자사들은 미국이 아닌 유럽 시장에 진출하거나 현물보다는 간접 투자 상품의 출시 등으로 우회하고 있다는 해석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SEC 승인 거절에 관련해) 그에 대한 대안으로 비트코인 채굴 ETF 등 비트코인 익스포져가 높은 기업들에 투자하는 상품이 출시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ETF 승인이 유보되고 있는 만큼, 비트코인에 간접적으로 투자하는 상품출시는 계속될 가능성이 높지만, 이런 상품은 비트코인과의 연동성이 높아 투자에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지수 현물

학위논문(석사)--서울대학교 대학원 :경제학부 경제학전공,1999.

Библиографические подробности
Главный автор: 조태근
Другие авторы: 김인준
Формат: Thesis
Язык:Korean
Опубликовано: 서울대학교 대학원 2010
Online-ссылка:http://dcollection.snu.ac.kr:80/jsp/common/DcLoOrgPer.jsp?sItemId=000000073787
http://hdl.handle.net/10371/40691
Метки: Добавить метку

Internet

Схожие документы

  • 주가 지수 현물, 주가지수 선물, 주가지수 옵션간의 가격 발견 기능에 관한 연구
    по: 박종민
    Опубликовано: (2010)
  • 주가지수 선물·옵션의 만기일에 주식시장 변동성에 대한 실증분석
    по: 안태상
    Опубликовано: (2010)
  • KOSPI 200 선물∙옵션 시장의 현황과 지수 현물 지수 현물 나아갈 방향
    по: 조재호
    Опубликовано: (2010)
  • 시장과 도시재생 - 시장과 도시재생의 조응성을 중심으로 -
    по: 김혜천
    Опубликовано: (2014)
  • 기업 경영권 시장과 헤지펀드
    по: 김화진
    Опубликовано: (2009)

DISCLAIMER

Universiti Teknologi PETRONAS shall not be liable for any loss or damage caused by the usage of any information obtained from this website.

Best viewed using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or IE with resolution 1024 x 768

CONTACT US

Knowledge Management Unit, Information Resource Centre, Universiti Teknologi PETRONAS Telephone: 05 3688465 Fax: 05 3667672 Email: [email protected]

보고서 상세정보

이 보고서는 한국연구재단(NRF,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이 지원한 연구과제( KOSPI 200 지수 선물과 옵션과 현물 주식시장에서의 연관성을 이용한 투자행태 분석 | 2009 년 | 박형진(서울여자대학교) ) 연구결과물 로 제출된 자료입니다.

한국연구재단 인문사회연구지원사업을 통해 연구비를 지원받은 연구자는 연구기간 종료 후 6개월 이내에 결과보고서를 제출하여야 합니다.(*사업유형에 따라 결과보고서 제출 시기가 다를 수 있음.)

  • 연구자가 한국연구재단 연구지원시스템 에 직접 입력한 정보입니다.
연구과제번호 B00179
선정년도 2009 년
과제진행현황 종료
제출상태 재단승인
등록완료일 2010년 12월 29일
연차구분 결과보고
결과보고년도 2010년

본 연구는 2004년 1월 2일부터 2005년 12월 29일까지의 KOSPI200 지수, 지수 선물, 지수 옵션 자료를 이용하여 시장상황의 변화에 따라 세 시장간의 선도지연관계의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았다. 시장상황은 전 자료기간을 현물시장에서 지수 현물 외국인의 지분율 변화와 KOSPI200 .

본 연구는 2004년 1월 2일부터 2005년 12월 29일까지의 KOSPI200 지수, 지수 선물, 지수 옵션 자료를 이용하여 시장상황의 변화에 따라 세 시장간의 선도지연관계의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았다. 시장상황은 전 자료기간을 현물시장에서 외국인의 지분율 변화와 KOSPI200 지수 변동성을 가지고 나누었다. 연구 결과에서 시장의 상승(하락)이 기대되는 외국인 지분율이 증가(감소)하는 시기에서는 방향성 투자 및 외국인들의 현물 포지션에 대한 헤지 수요의 증가로 지수와 지수선물간의 선도지연관계가 강해졌다. 또한 시장의 체계적 위험 및 변동성 전이가 높(낮)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KOSPI200 지수 변동성이 높(낮)은 시기에서는 지수 옵션을 이용한 변동성 투자유인의 증가로 옵션과 지수간의 선도지연관계가 강해졌다. 종합적으로 외국인 지분율이 증가(감소)하고 KOSPI200 지수 변동성이 높(낮)아질 때에는 KOSPI200 지수, 지수 선물, 지수 옵션 시장간의 상관관계가 매우 높(낮)게 나타났다.

This study examines changes in lead-lag relationship among KOSPI200 index, index futures, and index option markets from January 2nd, 2004 to December 29th, 2005. With foreigners’ ownership in stocks included in KOSPI200 index and KOSPI200 index volati .

This study examines changes in lead-lag relationship among KOSPI200 index, index futures, and index option markets from January 2nd, 2004 to December 29th, 2005. With foreigners’ ownership in stocks included in KOSPI200 index and KOSPI200 index volatility, we 지수 현물 divide the whole sample period into four category; high foreign ownership and high volatility market , high foreign ownership and low volatility, low foreign ownership and high volatility, and low foreign ownership and low volatility. In the results, when foreign ownership and KOSPI 200 index volatility are high, the lead-lag relationship among the three markets becomes strong. In other words, each market affects more other markets when foreign ownership and KOSPI200 index volatility increase. It is attributed by changes in trading behavior of investors according to changes in market situation represented by foreign ownership and KOSPI200 volatility.

본 연구는 2004년 1월 2일부터 2005년 12월 29일까지의 KOSPI200 지수, 지수 선물, 지수 옵션 자료를 이용하여 시장상황의 변화에 따라 세 시장간의 선도지연관계의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았다. 시장상황은 전 자료기간을 현물시장에서 외국인의 지분율 변화와 KOSPI200 .

본 연구는 2004년 1월 2일부터 2005년 12월 29일까지의 KOSPI200 지수, 지수 선물, 지수 옵션 자료를 이용하여 시장상황의 변화에 따라 세 시장간의 선도지연관계의 변화가 있었는지 살펴보았다. 시장상황은 전 자료기간을 현물시장에서 외국인의 지분율 변화와 KOSPI200 지수 변동성을 가지고 나누었다. 연구 결과에서 시장의 상승(하락)이 기대되는 외국인 지분율이 증가(감소)하는 시기에서는 방향성 투자 및 외국인들의 현물 포지션에 대한 헤지 수요의 증가로 지수와 지수선물간의 선도지연관계가 강해졌다. 또한 시장의 체계적 위험 및 변동성 전이가 높(낮)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KOSPI200 지수 변동성이 높(낮)은 시기에서는 지수 옵션을 이용한 변동성 투자유인의 증가로 옵션과 지수간의 선도지연관계가 강해졌다. 종합적으로 외국인 지분율이 증가(감소)하고 KOSPI200 지수 변동성이 높(낮)아질 때에는 KOSPI200 지수, 지수 선물, 지수 옵션 시장간의 상관관계가 매우 높(낮)게 나타났다.

본 연구를 통하여 선도지연관계로 표현되는 연관된 시장간의 상관관계가 시장 상황에 따라 변화될 수 있음을 확인하였고 이를 통해 투자자들은 시기에 적절한 투자전략을 구사하는데 또한 시장 관리자들은 시장간의 역학관계를 보다 깊게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 .

본 연구를 통하여 선도지연관계로 표현되는 연관된 시장간의 상관관계가 시장 상황에 따라 변화될 수 있음을 확인하였고 이를 통해 투자자들은 시기에 적절한 투자전략을 구사하는데 또한 시장 관리자들은 시장간의 역학관계를 보다 깊게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향후 연구로는 각 시장상황에서 변화되는 상관관계를 이용한 차익거래 크기를 조사하여 시장의 효율성과의 연관성을 살펴볼 예정이다.

지수 현물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서영빈 기자
    • 승인 2021.06.15 14:1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지수 현물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연합인포맥스) 서영빈 기자 = 올해 상반기 연기금의 주식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지수선물의 순매수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기금의 지수선물 지수 현물 지수 현물 순매수액은 상반기 기준으로 8년 내 최대였으며 여러 상품군 중에서도 규모가 가장 컸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연기금의 코스피 지수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반영된 현상으로 해석하고 있다.

      14일 연합인포맥스의 투자자별 상품별 주식거래 내역(화면번호 3301번)에 따르면 연기금은 올해 상반기(1월1일~6월11일) 지수선물을 3천44억2천500만원 순매수했다. 지수선물은 대부분 코스피200 지수선물을 의미한다.

      같은 기간 연기금은 코스피, 코스닥, 금리선물, 주식선물 등 나머지 주요 상품들을 모두 순매도한 반면 지수선물만 순매수했고 규모도 가장 컸다.

      지수선물의 역대 반기별 순매수 규모를 봐도 2013년 상반기(4천174억4천400만원) 이후 가장 컸다.

      지수선물 순매수가 늘어난 것은 연기금이 코스피를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경민 대신투자증권 연구원은 "1월 이후 증시가 쉬는 가운데 실적이나 펀더멘탈이 계속 개선되는 모습을 보여왔고 공매도가 5월 재개되면서 현선물 베이시스도 개선됐다"며 "이에 따라 지수는 멈춰있었으나 매수 요인이 많아진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안소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준 테이퍼링 등 리스크가 완화된 상황이라 볼 수 있다"며 "국내 경제 정상화 기대감 등을 봤을 때 시장 방향을 우호적으로 보고 있다고 해석해야 할듯하다"고 밝혔다.

      ◇국민연금 헤지 목적 매수는 아닐 듯

      연기금의 지수선물 매수세가 단지 국민연금의 코스피 대량 매도에 대한 헤지 성격이 아니냐 관측도 나오지만 그럴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국민연금은 지수선물 거래는 거의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순매수 물량은 우정사업본부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크다.

      국민연금 관계자는 "국민연금이 선물을 투자하지 못하도록 법적으로 지수 현물 금지하고 있지는 않지만, 시장 영향을 감안해 실제 투자를 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연기금의 지수선물 거래량이 많았다면 국민연금보다는 우정본부 쪽일 가능성이 높다"며 "우정본부가 선현물 차익거래를 많이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다만 지수 현물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우정본부에서는 통상 현물을 살 때 그에 상응하는 선물 매도 포지션을 잡고, 추후 선물을 매수 처분하기를 반복한다"지수 현물 며 "때문에 매도 거래가 쌓이는 일이 없으며, 시장에도 영향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주간선물전망] 지수선물 현물과 동반하락

      지난주 지수선물 12월물은 120.00포인트에서 두터운 매물벽이 형성되면서 주중내내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특히 시장베이시스가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베이시스폭이 좁혀지고 프로그램 매도물량이 쏟아지면서 하락폭이 확대됐다.전전주에 비해 1.10포인트 떨어진 118.10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번주 초반도 지난주와 같이 급격한 차익거래 매수잔고 청산이 나타나며 현물지수와 선물지수의 동반하락이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추격매수에 나서기 보다는 추가조정을 기다려 매수하는 전략이 유효해 보인다. 특히 118포인트대에서 하방경직성을 나타내고 있는 만큼 118포인트 이하에서 조정을 보일 경우 일부 매수포지션을 설정하는 것이 유효해 보인다. 예상지지대는 지난주말 저점인 117포인트이며 저항대는 121포인트이다. 무디스의 신용등급 상향조정 및 FT지수편입등의 호재가 나타난다면 프로그램 매물부담도 흡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리선물 지난주 금리선물 가격은 주초반 외평채 발행 등 수급불안요인이 나타나며 큰폭의 내림세를 보였으나 채안기금의 강력한 개입과 정부의 금리안정에 대한 확고한 의지로 상승세로 돌아섰다. 국채선물 12월물은 전전주 대비 0.73포인트 상승한 98.13포인트, CD 12월물은 0.01포인트 오른 93.02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번주 금리선물 가격은 정부의 저금리 의지가 확고한데다 한국은행의 금리 하향안정화 발표까지 나오면서 단기적으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지난주말의 지나친 급등에 대한 부담감과 장기적인 금리불안이 상존해 있는 만큼 오름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국채 12월물의 주거래범위는 97.5~98.8포인트이며 CD 12월물은 92.9~93.2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달러선물 지난주 달러선물은 외국인 주식자금 및 역외매도세, 기업체 네고물량 등 공급우위의 일방적인 장세가 연출되면서 약세기조가 계속됐다. 전전주대비 15.2원 떨어진 1,159.지수 현물 4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이번주 역시 외국인 주식매수자금 등 공급우위 양상은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단기급락에 따른 정책당국의 강도높은 개입경계감이 상존하고 있어 저가매수세가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 주후반으로 가면서 반등시도가 나타날 수 있다. 주거래범위는 1,150~1,180원이다. 서정명기자[email protected]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