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1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나주댁 꼬꼬' 분식집 주인이 '마약김밥'에 참기름을 바르는 모습. (사진=김종현 기자)

Hanyang University repository

Title 재래시장 정책과 오일장의 변화 Other Titles Traditional Market Policies and Changes in 5-day Market Author 이상열 Alternative Author(s) Lee, Sang Yol Advisor(s) 조흥윤 Issue Date 2012-02 Publisher 한양대학교 Degree Doctor Abstract 이 논문은 정부의 재래시장 정책으로 인한 오일장의 변화양상과, 그러한 변화에 대응하는 이동상인의 활동을 구명하는 데 연구의 목적이 있다. 그리고 연구결과를 통해서 향후 오일장의 변화와 지속 가능성을 전망해 보려 하였다. 오일장은 우리 사회의 근대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하였다. 오일장의 감소에는 급속한 공업화ㆍ도시화로 인한 이농 현상, 교통과 유통산업의 발달, 생활주기의 변화 등과 함께 정부의 정책이 중요한 영향을 미쳤다. 근대화시기에 정부는 오일장을 전근대적인 것으로 파악하고 오일장의 주기성을 훼손하면서 상설화하거나 폐쇄하는 정책을 추진하였다. 그리고 경제규모가 급성장하고 유통환경이 급변한 1980년대 중반부터 농촌 오일장은 재래시장 정책에서 소외되고, 도시 오일장은 노점상 정책과 연계되어 부정적으로 인식되었다. 이에 비해서 신자유주의의 확산과 세계화의 영향으로 1996년에 유통시장을 전면 개방하면서 재래시장 보호의 필요성이 제기되었고, 각종 제도와 지원 정책이 수립되었다. 그 결과, 오일장도 다시 정책적 관심과 지원을 받게 되었다. 이와 같은 시대적 배경에서 최근에 오일장은 다양한 정책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논문에서는 최근 오일장에서 나타나는 변화양상과 특징을 파악하고, 관련 정책을 도출하기 위하여 재래시장 지원 사업을 주관하는 시장경영진흥원의 실태조사 결과 분석과 사례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최근에 오일장은 이전 시기와는 다르게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바라는 지역주민과 자치단체의 의지, 농촌 정주기능 회복을 목적으로 한 정책, 그리고 이동상인의 이해관계가 부합하면서 오일장이 개설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 반면에 수요 부족으로 다시 폐장하는 오일장도 생기면서 그 수가 불규칙하게 증감하고 있다. 오일장의 개설주기에서는 일주일을 단위로 하는 현대적인 라이프스타일과 주5일 근무제 시행, 정부 정책으로 인해서 전통적인 5일 주기와 7일 주기가 복합되는 양상이 증가하고 있다. 또한 시설현대화 사업의 결과로 상설화되는 오일장이 나타나고, 시설현대화 과정에서 참여자들 사이에 갈등이 발생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사례분석 결과, 최근 오일장의 변화에 영향을 미치는 관련 제도와 정책은 다양하였다. 주로 지방소도읍과 거점면 개발 사업, 「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이하 ‘전통시장 특별법’)과 이 법률에 근거한 정책들이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이들 제도와 정책은 오일장을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주기능 회복에 중요한 요소로 고려하고, 그 관광자원으로서 가치에 주목하고 있다. 그중 재래시장의 시설과 경영을 현대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정된 전통시장 특별법이 오일장의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법률은 오일장을 주말시장으로 전환하는 경우에 지원하고, 문화관광형 시장을 육성하도록 명시함으로써 오일장의 개설주기 변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리고 이 법률에 근거한 정책은 경쟁력이 강한 재래시장을 우선 지원하고 경쟁력이 약한 재래시장을 도태시키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로 인해서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취약한 오일장은 정책적 지원에서 배제되는 경향이 나타난다. 특히 현행 제도와 정책이 등록되지 않은 노점형 오일장이나 허가된 구역 밖에서의 상행위를 불법적으로 인식한다는 점은 오일장의 지속에 중요한 위협이 된다. 이와 같은 정책 방향과 유통환경 변화 속에서 이동상인들은 오일장을 지속시키기 위한 활동들을 전개하고 있다. 그들은 오일장의 전통성과 역사성이라는 강점을 강조하고, 오일장이 영세상인과 서민층이 주로 이용하는 장소라는 점을 부각하는 전략을 취한다. 또한 상인조직을 결성하여 외부의 위협에 공동으로 대응한다. 상인조직은 장터 내부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해결하고, 해당 지역의 불우이웃 돕기, 저소득층 학생에 대한 장학금 지급, 경로잔치 개최 등을 통해서 지역자본의 외부 유출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려고 노력한다. 또한 분절화된 개별 이동상인과 상인조직이 연합단체를 결성하며 공동 대응하는 모습도 보인다. 그 단체는 장터 유지의 불안정성을 극복하는 것이 오일장의 지속과 이동상인의 생존에 가장 중요하다고 인식한다. 따라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노점형태 오일장을 주차장이나 하천 둔치 같은 공공용지로 이전하는 방안 마련과 오일장만을 대상으로 한 특별법 제정을 정치권과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활동들은 현행 특별법이 지닌 문제를 부각하고 지원을 이끌어 내려는 이동상인의 생존전략이며, 그들은 사회적 네트워크를 통해서 정치적 영향력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지금까지 연구 결과를 종합하면서 오일장의 변화와 지속 가능성을 다음처럼 전망할 수 있다. 우선, 최근에 오일장은 내ㆍ외부 환경 변화에 적응하면서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중이다. 세부적으로는 생활주기 변화, 문화관광 수요 증가, 제도와 정책의 지원 등으로 인해 전통적인 5일 주기와 현대적인 7일 주기가 복합되는 양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경향이 증가할수록 개설주기가 복잡해지고, 이로 인하여 이동상인의 출시패턴이 불규칙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농촌 정주기능 회복을 위해 오일장을 활용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농촌 오일장은 단기간에 활성화되기 어렵기 때문에 개설과 폐장이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 그 반면에 도시 오일장은 상설시장과의 공존의식이 확산되면서 활성화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차이로 인해서 오일장의 수는 불규칙하게 증감할 것으로 전망된다. 끝으로 비공식 경제로서 오일장과 이동상인의 특성으로 인해서 오일장의 지속 가능성은 불안정할 수 있다. 즉, 부족하고 부정확한 조사와 법제도의 한계 속에서 진행되는 재래시장 정책과, 노점상에 대한 정부 당국의 뿌리 깊은 부정적 시선은 적지 않은 수의 오일장과 이동상인의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지속에 위협이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997년 외환위기 당시에 공식 부문에서 도시 노점상과 오일장 이동상인으로 유입된 노동력이 증가한 것처럼, 신자유주의 확산 이후 증가된 노동 부문의 유연성과 비공식 경제의 성장은 오일장과 이동상인의 지속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URI https://repository.hanyang.ac.kr/handle/20.500.11754/137913http://hanyang.dcollection.net/common/orgView/200000419285 Appears in Collections: GRADUATE SCHOOL[S](대학원) > CULTURAL ANTHROPOLOGY(문화인류학과) > Theses (Ph.D.) Files in This Item: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코로나19 확진자가 437명을 기록한 1월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직장인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437명을 기록한 1월2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직장인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코로나 충격'에 따른 내수부진으로 지난해 한국 경제가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처음으로 역성장했다. 지난해 4분기는 3분기 대비 1% 이상 성장했지만 성장률은 3분기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연간 GDP 성장률은 -1%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역성장은 외환위기 당시였던 1998년(-5.1%) 이후 22년 만이다.

작년 4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직전분기대비·속보치)이 1.1%로 집계됐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 충격으로 1분기(-1.3%)와 2분기(-3.2%) 연속 역성장 한 뒤, 3·4분기 각 2.1%, 1.1% 반등했다. 4분기 성장률을 부문별로 보면, 수출은 선방했지만 코로나19 재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집합제한 등 방역 조치가 강화되면서 민간소비 타격이 컸다.

수출은 반도체와 화학제품 중심으로 5.2% 증가했다. 수입도 기계·장비 등을 위주로 2.1% 늘었다. 그러나 민간소비는 서비스(음식숙박·운수)와 재화(음식료품 등) 소비가 모두 위축돼 전체적으로 1.7% 감소했다.

경제 성장률에 대한 순수출 기여도는 1.3%포인트인 반면 민간소비는 -0.8%포인트였다. 이는 수출이 성장률을 1.3%포인트 끌어올렸지만, 민간소비가 0.8%포인트 주저앉혔다는 뜻이다. 정부가 경기침체를 막기 위해 적극 재정정책을 펼치면서 정부소비는 성장률을 0.4%포인트 높인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투자의 경우 건물·토목 건설 모두 늘면서 6.5% 확대됐지만, 설비투자는 2.1% 감소했다.

업종별 성장률은 ▲ 제조업 2.8% ▲ 농림어업 4.9% ▲ 서비스업 0.4% ▲ 건설업 2.6% ▲ 전기가스수도업 5.9% 등으로 집계됐다.

실질 국내총소득(GDI)은 교역조건 악화 탓에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1.1%)보다 낮은 0.7%에 머물렀다.

1월19일 오후 서울 이태원 거리에서 상인들이 9시까지 영업 제한 조치 등 정부의 정책에 항의하며 현수막을 걸고 있다. ⓒ 연합뉴스

1월19일 오후 서울 이태원 거리에서 상인들이 9시까지 영업 제한 조치 등 정부의 정책에 항의하며 현수막을 걸고 있다. ⓒ 연합뉴스

"선진국보다 역성장 폭 작아…위기에 강한 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해 한국 경제 성장률이 -1% 역성장한 것에 대해 "선진국들보다 역성장 폭이 훨씬 작아 우리 경제가 위기에 강한 경제임을 다시 입증한 결과"라고 26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작년 연간으로 경제 규모 10위권 내 선진국들은 -3%대에서 -10% 이상 역성장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하반기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되고 일상의 경제활동이 가능했다면 역성장을 막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크다"면서도 "하반기 들어 2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을 나타냈는데, 3차 확산에도 불구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위한 기반을 강화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4분기 실물지표로 확인할 수 있었던 수출의 뚜렷한 개선 흐름과 코로나 3차 확산에 따른 내수 부진이 GDP 통계로도 고스란히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는 "수출은 그간 축적해온 제조업 경쟁력이 큰 밑거름이 됐다"며 "수출 회복은 그 자체로 성장세 회복을 견인했을 뿐 아니라 기업의 설비투자 확대로 이어지면서 경기회복 모멘텀 확산에 대한 기대감을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더해주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수출 선방과는 달리 장기화하는 내수 부진과 그에 따른 민생 어려움은 가장 뼈아픈 부분"이라며 "최근 3차 확산세가 완화되는 모습이지만 철저한 방역을 통해 하루빨리 코로나 확산세를 진정시키고 정상적 경제활동, 일상의 생활이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59년 만에 1년 새 네 차례 추경을 감행한 부분 등을 언급하며 "정부도 재정을 통해 코로나 사태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며 "그 결과 재정이 작년 성장에 큰 폭으로 기여하며 역성장을 완충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위기 시 민간이 어려울 때 재정이 제 역할을 수행해 주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었지만 모든 국민과 경제주체의 힘과 땀, 희생, 열정으로 주요 선진국보다 나은 성적표를 끌어낼 수 있었다"며 "이제 중요한 것은 우리 경제에 자신감을 갖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과 반등을 이루어내기 위해 다시 한번 막바지 힘을 모아 전력 질주해 나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銀 좋아하는 중국, 金 사재기 시작하나?

중국 국가외환관리국 홈페이지에 게시된 2010년 3월 현재 중국의 외환 보유고는 2조4470억8400만달러다. 4월 이후 통계는 7월 중순 현재 발표되지 않았다. 중국의 외환 보유고는 부동의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은 지난 7월7일 홈페이지에 올린 ‘중국의 외환관리 정책 문답’을 통해 뜬금없이 “중국은 외환 보유고를 외국을 겨냥한 총의 방아쇠나 원자무기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책임 있는 장기 투자자로서 엄격한 시장의 법칙과 관련 국가의 법률에 따라 외환 보유고를 운용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중국 국가외환관리국은 2조5000억달러에 가까운 엄청난 외환 보유고를 외국에 대한 총의 방아쇠나 핵무기로 사용하지 않겠다고 말하고 있지만, 중국 외교부는 그렇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중국은 2조5000억달러에 가까운 외환 보유고 가운데 2010년 5월 현재 8677억달러 정도를 미국의 국채로 보유하고 있다.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는 2위인 일본의 7867억달러보다 훨씬 많은 액수를 기록하고 있다. 중국이 외환 보유고를 미국의 국채 형태로 보유하는 수단을 통해 중국이 미국과 함께 세계 안보를 좌지우지하는 국가로 행사하고 있다는 사실은 국제정치 현장에서는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해 2월 취임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후 첫 해외 방문국을 중국으로 잡은 것도 그 때문이었다. 당시 중국을 방문한 클린턴 장관은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원자바오 총리를 만나 “중국이 지속적으로 미국의 국채를 매입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부탁했고, 베이징 주재 미국 대사관에서는 “어떻든 중국이 미국의 국채를 지속적으로 매입하도록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는 이야기가 베이징 외교가의 화제가 됐다. 클린턴 장관은 당시 미국과 중국의 관계를 “동주공제(同舟共濟: 함께 배를 타고 건넌다는 뜻)”로 표현했으며, 중국은 막대한 외환 보유고로 미국의 국채를 매입함으로써 세계의 안보를 책임지는 미국과 한 배를 탔다는 사실을 전 세계에 보여주었다. 지난 3월26일 밤에 피격 침몰된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응책으로 미국이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호를 서해로 들여보내 한미합동훈련을 실시하려다가 중국의 반대로 조지 워싱턴호는 동해상의 훈련에만 참가하기로 한 속사정에도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가 자리 잡고 있을 개연성은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중국이 2조5000억달러라는 엄청난 외환을 보유하고 있는 수단 가운데 특이한 점은, 금으로 보유하고 있는 비율이 지나치게 낮다는 점이다. 미국 CNBC 방송이 지난 6월 초 크레딧 스위스(Credit Suisse) 은행의 수치를 인용해서 보도한 데 따르면, 중국의 외환 보유고 가운데 금 보유 비율은 불과 1.6%로, 미국의 70%나 독일의 66%에 비해 엄청나게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다. 중국이 이처럼 금 보유 비율을 극히 낮은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미국의 투자 전문가들은 “비정상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머징머니 닷컴(EmergingMoney.com)의 설립자인 팀 세이머(Tim Seymour)는 “미친 짓(Crazy)”이라고까지 표현했다.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중국의 외환 보유고 가운데 금 보유 비율이 비정상적으로 낮은 점, 그리고 국제적인 투자 분석가들이 중국의 그런 면을 계속해서 지적하고 있는 흐름들이 최근 국제적인 금값 인상의 주요한 원인을 형성하고 있다고 한다. WGC(World Gold Council)에 따르면 2010년 6월18일 국제 금값은 1온스에 1262달러라는 최고기록을 세웠으며, 국제적인 금값의 지속적인 상승의 배경에는 중국이 지난 5년간 금을 사들이는 비율을 연평균 13%로 높이고 있는 데다가, 앞으로 10년간 중국의 금 매입이 현재의 두 배 이상이 될 것이라는 예상이 커다란 힘으로 작용했다는 것이다.
서양에서는 지나간 역사의 기간 동안 중국을 ‘황금의 나라’로 보았는지 모르지만, 중국이라는 나라는 실제로는 금보다는 은을 중시해온 나라다. 은행(銀行)이라는 말의 근원이, 중국이 자기네 땅에서는 생산되지 않는 은을 주로 멕시코에서 수입해서 화폐로 사용한 데서 출발한 말이라는 점에서도 알 수 있다. 중국인들은 돈을 받는다는 말을, 우리가 ‘수금(收金)한다’고 하는 것과는 달리 ‘수은(收銀)한다’고 표현하는 데서도 잘 알 수 있다. 백화점이나 상점에서도 우리와는 달리 ‘수은대(收銀臺·Cashier)’가 여기저기에 설치돼있다. 남송(南宋) 때는 은본위제 지폐인 은표(銀票)를 발행하기도 했다.
역사적으로 ‘금의 나라’라기보다는 ‘은의 나라’라고 할 수 있는 중국이 앞으로 국제시장에서 금을 얼마나 사들이느냐 하는 점은 국제경제계와 전 세계 투자자들의 큰 관심거리가 됐다. 지난 3월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부행장으로, 외환관리국장을 겸하고 있는 이왕(易網)은 “2009년 말 현재 중국의 황금 보유량은 1054톤으로 세계 5위의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황금 보유량 1054톤은 “중국이 국제시장에서 합리적인 가격으로 최근 몇 년간 400톤 정도를 사들인 결과”라고 말하고 “중국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황금의 양은 약 3000톤 정도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아울러 밝혔다.
물론 국제적인 금값 폭등의 원인을 제공한 것은 2008년 10월에 시작된 미국발 금융 위기 이래 미국 재정부가 취하고 있는 낮은 이자율 정책과, 유럽의 재정 위기가 가져온 세계경제의 불안정성이다. 그런 세계경제의 불안정성의 흐름이 계속되는 가운데 2조5000억달러의 외환 보유고를 지닌 중국이 지나치게 낮은 금 보유 비율을 높이려 들 경우 국제 금 시장에서의 가격 폭등은 불을 보듯 뻔한 사태로, 현재로서는 그 시점이 커다란 관찰의 대상이 되고 있다. 현재 1온스에 1200달러 수준인 국제 금값은 앞으로 1400달러까지 올라갈 것이라는 예상도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전통적으로 상인(商人: 商나라 사람)의 후예들인 중국인들이 덮어놓고 국제시장에서 금을 사들일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해야 자연스러울 것이다. 현재 가격이 여러 가지 바람을 타고 잔뜩 부풀려진 가격일지도 모르는데 덮어놓고 사들였다가 국제시장에서 금값이 폭락하기라도 한다면 금을 사들인 책임자들의 목이 안전할 수는 없을 것이다. 현재 중국에서 금을 매입할 것이냐 말 것이냐를 책임지는 기구는 중앙은행인 인민은행과 은행감독위원회, 증권감독위원회 등 3개의 기구다. 인민은행 상하이총부의 금융시장관리부 왕전잉 부주임은 최근 중국 관영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국제 금 시장에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대한 중국의 정책은 중국의 인민폐를 국제화하는 정책의 연장선에서 검토될 것”이라고 말하고 “인민폐를 국제화하기 위해 중국이 선택해야 하는 금융 상품 가운데 가장 적합한 상품이 금이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고 말했다.
그러나 왕전잉의 말이 당장 중국이 국제 금 시장에서 금을 사들인다는 말은 아닐 것이다. 평소 중국인들의 상행위 습관을 보더라도 중국은 국제 금 시장의 변동 추이를 장기간 관찰하는 작업을 먼저 시작하고, 국제 금 시장의 가격이 자신들의 판단에 적절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생각하는 때에 금 매입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인들은 항상 돈이 안 드는 자원이라고 생각하는 ‘시간’이라는 요소에 관한한 세계 어느 나라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상인들보다 잘 활용한다고 자타가 공인하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명백한 것은 중국이 현재의 엄청난 외환 보유고로 금을 사들이기 시작할 경우 금은 중국이 세계를 움직이는 또 다른 주요한 수단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IN THE FOREX MARKET in Korean Translation

Examples of using In the forex market in a sentence and their translations

Probably the most influential participants involved in the forex market are the central banks and federal governments.

midpoint prices of the last 25 trades in the forex market eliminates the highest five and lowest five prices

I hope my conclusions will help you and you will also make your conclusions as to which direction you should look in order to

analyzing and accepting or mitigating the uncertainties of the decision-making concerning the investment.

Forget about profit look for a classic time-tested trading system keep an eye on losses avoid mistakes- this is an easy

pairs because when the rate of return is higher so is the interest that is accrued on invested currency.

See also

In the forex market in different Languages

Word by word translation

Phrases in alphabetical order

English - Korean

Korean - English

Conjugation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Contact About Privacy Policy Tr-ex.me 에서 한국어 Thanks

and required to achieve the purposes illustrated in the cookie policy. If you want to know more or withdraw your consent to all or some of the cookies, please refer to the cookie policy .
By closing this banner, scrolling this page, clicking a link or continuing to browse otherwise, you agree to the use of cookies.

Opt-Out of the sale of personal information
We won't sell your personal information to inform the ads you see. You may still see interest-based ads if your information is sold by other companies or was sold previously. Opt-Out Dismiss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나주댁 꼬꼬' 분식집 주인이 '마약김밥'에 참기름을 바르는 모습. (사진=김종현 기자)

[서울파이낸스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김종현 기자] 연일 치솟는 물가에 장보기가 겁나는 현실이다. 기자는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예지동 광장시장을 방문해 소비자와 상인들을 직접 만났다. 연일 치솟는 물가에 어떻게 느끼고 대응하고 있는지 물어보기 위함이었다.

"물가 오른거 실감하죠. 냉커피만 해도 1개당 500원이나 가격이 올랐으니깐. 여기 오는 횟수도 절반으로 줄었어요. (못 다녀도) 1달에 10번은 왔는데 요즘은 5번도 올까 말까에요."

서울시 동대문구에서 종로구 광장시장까지 직접 자가용을 운전해 온다는 아주머니는 기자의 질문에 근심어린 눈빛으로 대답했다. "(연일 오르는) 식재료 값을 보면 물가상승을 실감 한다”며 “그래도 사람들이 재래시장을 많이 찾게 하려면 정부가 (재래시장에) 주차·냉방시설을 설치해줘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라고 말했다. 배달로 식재료를 시킬 수 있는 시대에 누가 더위와 불편을 참으며 재래시장에 오겠냐는 것이었다.

서울시 도봉구에서 왔다는 한 중년남은 "연일 오르는 먹거리 가격을 볼 때마다 소비를 줄여야겠단 생각을 한다"며 연일 고공 행진하는 식재료 값에 우려를 표했다.

젊은 세대는 어떨까. 경기도 고양시 일산에서 온 한 젊은 남녀는 "(물가 상승으로) 배달 음식 값이 오르니까 시켜먹기가 부담스럽다. 배달료라도 아끼기 위해 포장주문을 하거나 바깥에서 끼니를 해결하고 올 때가 많다"고 했다.

지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5.4% 상승하며 2008년 8월(5.6% 상승)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올 해 1분기 외식 물가는 작년 동기 대비 6.1% 상승하며 '런치플레이션'(점심과 인플레이션을 결합한 용어)이란 용어를 탄생시켰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지난달 29일 발표한 '6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대인플레이션율(향후 1년의 예상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9%로 5월(3.3%)보다 0.6%포인트 올랐다. 소비자들이 앞으로 1년간 4% 정도 물가가 더 오를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한은이 발표한 6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4로 5월(102.6)보다 6.2포인트 떨어져 2021년 2월(97.2) 이후 1년 4개월 만에 기준선 100을 밑돌았다. CCSI가 100보다 높으면 소비심리가 낙관적이라는 뜻인데, 이달 소비자 심리가 비관적으로 돌아섰다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서울시는 전통시장에 총 316억 원을 투입해 주차불편, 노후화된 시설 등 쇼핑환경을 개선한다고 발표했다.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에 대한 필요성을 서울시도 이미 느꼈다고 해석할 수 있다.

치솟는 물가에 상인들의 고민도 깊어진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수산물을 파는 '삼우수산' 직원은 "예전에 고등어를 세 손 이상 사갔던 손님이 요즘엔 한 손만 사간다. (수산물) 들어오는 가격도 많게는 두배 이상 올랐다"라고 말했다.

분식 가게 '나주댁 꼬꼬' 사장은 "가격이 오르면 소비자들은 비싸다고 생각하고 안 산다. 일부는 (왜 이렇게 비싸냐며) 막말도 한다. 원재료 값이 천정부지로 오르는 마당에 음식 값을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안올리는 건 우리(상인)보고 모든 것을 다 부담하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가격 비교 사이트 '다나와'에 따르면, 오늘(1일) 기준 해표 식용유 18ℓ 1개의 온라인 최저가는 8만 950원으로 외환 상인에 대한 결론 지난 21일 6만 590원보다 2만 360원 올랐다. 감자와 마늘의 소비자 물가지수도 지난 5월 각각 154.11, 144.56으로 2020년 대비 45~55%가 급등한 것을 알 수 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는 "(현 소비 감소세는)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며 늘었던 부분이 줄어드는 것도 있고, 에너지 등 가격이 오르며 고물가로 소비가 위축되는 부분도 반영돼 약간의 감소 추세가 이어지는 모습"이라며 "전반적인 물가 상승세가 높아 하반기에도 실질소비는 크게 증가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전상민 충북대 소비자학과 교수는 "식재료는 생활에 필수적인 상품이므로 소비를 줄이기 어려워 다른 부문의 소비지출을 더욱 줄일 수밖에 없는데 이 때문에 소비심리가 크게 위축된다. 특히 최근 주식, 코인 시장이 좋지 않고, 임금 상승이 물가 상승을 뒤따라가지 못하여 실질소득 감소가 두드러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식재료와 공공요금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리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민들의 소비생활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분석이 필요하다. 저소득층 대상 복지 서비스와 연계해 고민해볼 필요도 있는데 고금리, 고물가 상황에서 가장 힘든 분들이 바로 저소득층 소비자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